동호회/
브루크너의 실내악 & 필립 글래스의 교향곡
작성9달 전조회2008추천1

 

오늘 눈의 띄는 중고음반이 있기에 그 중 몇 장을 구입했습니다.

 

* 브루크너 : 현악오중주 & 현악사중주

요즘 들어 브루크너의 교향곡을 꽤 많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이 음반을 보는 순간 교향곡이 아닌 실내악에서의 브루크너는 또 어떤 모습일까 호기심이 들더군요. CD를 꺼내어 플레이어 올려놓으면서 혹시나 교향곡처럼 장중하고 무거운 분위기는 아닐까 걱정을 했었는데 기우였습니다. 그리 복잡하거나 무겁지 않고 실내악적인 분위기도 제법 괜찮은 느낌입니다.

 

* 필립 글래스 : 교향곡4번 "Heroes" & 바이올린협주곡

오래전 필립 글래스의 "Einstein on the beach"를 들으며 단순함의 연속에 신선한 자극을 받았는데 그것이 제게는 현대음악이 어렵고 고리따분한 것만 있는 것은 아니구나 하는 생각을 가지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 음반을 구입한 이유도 미니멀리즘으로 표현되는 교향곡과 협주곡은 어떤 맛일까 하는 궁금즘을 풀고자 함이었습니다. 조금 단순하고 텍스쳐가 얇은게 고전적인 교향곡과는 상당히 다른 느낌을 받았습니다. 전체 6개 악장의 흐름도 그렇고 스피커를 통해 나오는 사운드도 그렇고 진중한 교향곡이라기보다는 마치 한편의 영화 사운드트랙 같은 생각이 듭니다. 함께 커플링된 바이올린협주곡에서는 기돈 크레머의 현란한 보잉이 돋보이는게, 교향곡보다 더 귀에 잘 들어오더군요. 

작성 '20/06/04 1:27
er***수정 삭제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1
 


박스물처럼 특정 장르 (교향곡-오페라)에 한정되지 않는, CD와 LP에 대한 이야기
제 목
번호글쓴이 날짜조회추천
2035ra***'20/12/059813
2034st***'20/12/0210092
2033fa***'20/11/3016442
2032pl***'20/11/2812756
2031ri***'20/10/301633 
2030pu***'20/10/27171411
2029si***'20/10/0712531
2028ra***'20/10/039652
2027uc***'20/09/171518 
2026ra***'20/09/1513506
2025ra***'20/09/1412435
2024er***'20/09/111787 
2023sm***'20/09/021526 
 vi***'20/09/0812232
2022si***'20/08/1514322
2021er***'20/08/0919651
2020st***'20/08/0712662
2019hk***'20/07/3110711
2018si***'20/07/2315481
2017pu***'20/07/1315963
2016fa***'20/07/1228534
2015ra***'20/06/1818594
2014er***'20/06/0420081
2013uc***'20/05/275658 
2011st***'20/05/1535316
새 글 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137 (2/86)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홈페이지 | 1:1 쪽지 | 로그인 |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