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호회/
프리츠 분덜리히의 슈만 시인의 사랑 베토벤 슈베르트 가곡집
작성3년 전조회2876추천5

발매된 지 반세기가 훌쩍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사랑받고 있는 음반이죠.

좋아하는 음반이라 여러 장 갖고 있는데 그 중 샘플반도 있어서 올려봅니다.

 

 

 

 

아래는 일반 초반의 라벨입니다.

 

기악에 있어서 음악을 압도해버리는 테크니션과는 또 다른 경지에서 묘하게 중독성을 유발하는 음반입니다.

 

 

작성 '17/11/02 16:11
se***수정 삭제
kk***:

이 음반의 초반이 alle 였군요. 저는 보통 big tulip이 초반인줄 알고 있었습니다. 마음을 울리는 명반이죠.

17/11/02 18:05
덧글에 댓글 달기    
    se***:

네. 독일 프레싱 기준으로 대략 1966년 초기 발매분까지는 ALLE 가 있는데, 시인의 사랑 녹음이 1965년 11월 이니까 ALLE 반으로써는 거의 마지막 발매분 정도에 해당하겠네요.

17/11/03 09:48
덧글에 댓글 달기    
hy***:

어떻게 이렇게 양호한 프로모 름반을 구하시는지..
제가 구입해본 프로모 음반들은 많이 사용해서 오히려 음질이 떨어집니다.
분덜리히의 낭랑하면서도 아름다운 미성은 귀로 듣기 보다는 뇌로 듣게 되는거 같아요 ^^

17/11/02 18:29
덧글에 댓글 달기    
pa***:

Wunderlich의 Adelaide... 올타임 리퀘스트죠
36살에 가기엔... ㅠ
다들 계단 조심하고 삽시다.

17/11/02 23:54
덧글에 댓글 달기    
ha***:

LP 시절을 겪으신 분이라면
다들 이 음반에 관해서는
수필 하나를 쓸 정도의 추억과 애정들이 있으실 겁니다.

아마 한국 애호가들이 가장 좋아하는 음반 중 최상위권에 속할 것 같네요.
분덜리히의 목소리는 황홀함 그 자체지요.

17/11/03 12:11
덧글에 댓글 달기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5
 


박스물처럼 특정 장르 (교향곡-오페라)에 한정되지 않는, CD와 LP에 대한 이야기
제 목
번호글쓴이 날짜조회추천
1854se***'17/11/0228765
1853ha***'17/11/011448 
1851ma***'17/10/2833054
1850ha***'17/10/281705 
1849ha***'17/10/241524 
1848ha***'17/10/201902 
1847ha***'17/10/201377 
1846st***'17/10/1822605
1845ha***'17/10/151912 
1844se***'17/10/1343078
1843ha***'17/10/121315 
1842ha***'17/10/062766 
1841rs***'17/10/0632018
1840ha***'17/10/0525032
1839ha***'17/10/0218981
1838ha***'17/10/0218552
1837ha***'17/09/301338 
1836ra***'17/09/2923253
1835ha***'17/09/2813741
1834ha***'17/09/2615241
1833ha***'17/09/242618 
1832ha***'17/09/241535 
1831se***'17/09/2225285
1830oi***'17/09/1843671
1829ha***'17/09/1720632
새 글 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2135 (9/86)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홈페이지 | 1:1 쪽지 | 로그인 | PC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