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호회/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의 베토벤교향곡
작성1주 전조회917추천7

  

#  유럽의 3대 음악페스티벌은 스코틀랜드의 에든버러 국제페스티벌,

    독일의 바이로이트 페스티벌, 오스트리아의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을 손꼽는다.

    모차르트의 출생지로서 매년 7, 8월 그를 기념하여 잘츠부르크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음악축제실황을 음반 (ORFEO)으로 만날수있어서  반갑다.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 오스트리아는 꼭 한번 가고 싶은 나라로 손꼽히며

    합스부르크 왕가의 여름궁전인  쉔부른궁전은 모차르트가 여섯살때  놀라운 연주를

    보여주어 신동소리를 들었던곳 이기도 하다.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의  촬영도시로

    유명한 잘츠부르크 역시 중세의 호엔잘츠부르크성과  호수,  숲,  알프스산맥이

    조화를 이뤄  몇번 방문했지만  또다시  가고싶은곳이기도하다.

 

    이 페스티벌은 1920년 첫회를 시작,  1934년 토스카니니 의공연,  1938년 까지

    브루노발터가 주도하여 인기를 끌었고 동향인 카라얀이 1956~1960년 까지

    예술감독을 맡았고 베르디의 오페라 <가면무도회>를  준비하던중  갑자기 타계했던

    1989년까지 명성을 드높였다.  베를린필, 드레스덴국립관현악단,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런던교향악단등을 이 축제장에 끌어들이것도 역시 카라얀의 공로가 크다.

 

    1956년 카라얀은 건축가 홀스 마이스터 (CLEMENS HOLZMEISTER)에게 의뢰하여

    1960년 대축제극장을 완성했다.    2012년부터 잘츠부르크페스티벌 예술감독은

    빈 출신의 알레산더 페라이라 가 이어가고있다.   매년 1월에 모차르트 생일(1월27일)을

    기념해  '축제 모차르트주간 '이 열립니다......

 

#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축제에서 베토벤교향곡은 얼마나 연주되었을까?

     궁금증에 살펴보니 현재까지 음반으로 나오것이 14종이 됩니다..

     이중에서 3곡을 필자가 추천해봅니다.

 

                 *SALZBURGER FESTSPIELE BEEETHOVEN SYMPHONY

 

     1. 빌헬름 푸르트벵글러           3번                  1950.8.31.                   빈필

                  Wilhelm Furtwangler, 1949-1954

     2. 빌헬름 푸르트벵글러            9번                 1951.8.31                    빈필

                    Wilhelm Furtwangler, 1949-1954

     3. 빌헬름 푸르트벵글러          7번&8번           1954.8.30                    빈필

         Beethoven : Symphony No.7, No.8           Wilhelm Furtwangler, 1949-1954

     4.  칼  뵘                                   7번               1957.8.25.                   빈필

          Beethoven: Symphony No.2, No.7

     5.  디미트리 미트로폴리스       2번                 1958.8.26                    빈필

          Festspieldokumente - Beethoven: Symphony no 2;  Brahms

     6.  카를 슈리히트                      3번                1961.8.23.                   빈필

          Beethoven: Symphony No. 3; Stoelzel: Concerto Grosso

     7.  프란츠 콘비츠니                  4번                 1961.8.4.            드레스덴국립관현악단

          Beethoven: Symphony No.4; Mozart: Piano Concerto No.23; R.Strauss: Sinfonia Domestica Op.53

     8.  이스트반 케르테츠              8번                  1962.8.11                베를린필

          Beethoven: Symphony No.8; R.Strauss: Four Last Songs; Bartok: Concerto for Orchestra Sz.116

     9.  죠지 셀                               3번                   1963.8.4.                   체코필

          【ワケあり特価】George Szell:Salzburg Orchestral Concert 1958-1968

    10.   칼   뵘                                 4번                  1969.8.17.                   빈필

           Beethoven: Symphony no 4;  Mahler, Schumann / Boehm, et al

     11.  조지 셀                              5번                  1969.8.24.                   빈필

           Beethoven: Concerto no 3, Symphony no 5, etc / Szell, et al

            사망 11개월전 연주했던 이연주는 극적인 강도와 정열, 사심없는 진실추구를

            보여주는 명연으로 회자된다.   탄탄하게 구축된 조형, 명석한  표현력과 강인하고

            신축성 있는 프레이징, 공격적인 어택이 점철된 연주로 에밀길레스의 피아노협주곡

            3번, 베토벤의 '에그몬트서곡'이 함께 수록되었다.(*****)

     12.  라파엘 쿠벨릭                   3번                  1971.8.13.                   빈필

             Mozart: Symphony no 41, Beethoven : Symphony no 3 / Kubelik, Vienna PO

             1950년대부터 활동했던 쿠벨릭의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의 마지막콘서트실황으로

             모짜르트 교향곡41번과 베토벤교향곡 3번을 2장의 cd로 발매했다.

             사려깊고 솔직한연주를 들려주는데 3번에서 강렬하고 다이나믹한 2악장이 압권이다.(*****)

     13.  칼   뵘                             2번&7번            1980.8.17.                   빈필

             Beethoven: Symphony No.2, No.7

     14. 니콜라우스 아르농쿠르   1번&7번             2003.8.29.                   빈필

             Beethoven: Symphony No.1, No.7

           자신의 수족과도같은 빈콘첸투스 무지쿠스와 베토벤교향곡 4,5번 (SONY), 7,8번으로

           베토벤교향곡전곡을 진행하다가 2016년3월5일 타계한 아르농쿠르는 이미 1990년초

           유럽쳄버오케스트라와 '절충형' 베토벤교향곡전집완성(TELDEC) 하여 그라모폰등

           유수의상을 거머쥐었다. 카라얀 사후에야 축제에 참석한 그는 독특한 템포설정과 빈필

           특유의 넘실거리는 목관파트. 신선한 해석으로 좋은 연주를 들려준다.(*****)

작성 '17/02/13 14:05
zo***수정 삭제
0/1200byte
한 줄 덧글 달기
 
 7
 

장르별로 곡 및 음반에 대한 의견 교환 (음반 추천 요청 외의 질문은 [질문과 대답] 게시판으로)
제 목
번호글쓴이 날짜조회추천
8260sh***'17/02/171542 
8259zo***'17/02/139177
8258zo***'17/02/097839
8257ch***'17/02/0814301
8256bl***'17/01/311248 
8255zo***'17/01/3010545
8254mo***'17/01/262029 
8253sa***'17/01/226181
8252zo***'17/01/18131711
8251n3***'17/01/1118731
8250oi***'17/01/101623 
8249dr***'17/01/0612301
8248to***'16/12/3112433
8247zo***'16/12/29240912
8245mo***'16/12/252537 
8244sa***'16/12/25608 
8243mo***'16/12/221431 
8242sa***'16/12/22565 
8241oi***'16/12/192190 
 sc***'16/12/209271
8240ge***'16/12/172112 
8239el***'16/12/161857 
8238sa***'16/12/1312441
8237ge***'16/12/1110782
8236go***'16/12/117261
새 글 쓰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마지막  
총 게시물: 14550 (1/582)  뒤로  앞으로  목록보기
홈페이지 | 1:1 쪽지 | 로그인 | PC 버전